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10일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높였다. 신용등급을 ‘Aa3’로 올린 지 2년8개월 만이다. 신용등급 전망이 ‘긍정적’이란 것은 6~12개월 사이 신용등급을 올릴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무디스는 한국의 공기업 부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은행과 기업 부문의 대외 취약성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에 신용등급 전망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한국의 공기업 부채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2013년 국내총생산(GDP)의 36.6%까지 늘었지만 효율적인 부채 관리로 2017년 GDP의 30% 이하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경제의 취약점으로 꼽히는 가계부채에 대해선 “정부가 변동금리대출 축소 등을 통해 적절히 대응하고 있다”며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