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3G캐피털 공동인수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벅셔해서웨이와 브라질 사모펀드인 3G캐피털이 미국 대형 식품업체 크래프트푸드를 인수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5일(현지시간) 벅셔와 3G캐피털이 공동 소유하고 있는 케첩업체 하인즈가 크래프트와의 합병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합병회사의 이름은 ‘크래프트하인즈’로 하인즈 주주들이 합병회사 주식의 51%, 크래프트 주주들이 49%를 보유하게 된다. 크래프트 주주들은 주당 16.50달러의 특별 배당도 받는다. WSJ는 벅셔와 3G캐피털이 특별 배당금을 지급하기 위해 100억달러를 충당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버핏의 정확한 투자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3G캐피털은 2013년 하인즈를 230억달러에 인수하면서 버핏과 손을 잡았다.

이번 합병으로 크래프트하인즈는 하인즈와 크래프트, 필라델피아(치즈) 등의 식품 브랜드를 거느린 연매출 280억달러(약 30조8700억원) 규모의 세계 5위 식품기업이 된다. 버핏은 이날 “세계적인 기업을 합쳐 주주 가치를 높이는 것이 나의 투자 방식”이라고 말했다. 합병 회사는 2017년까지 15억달러 정도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