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세계 최초로 공개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15일(현지시간) ‘하노버정보통신박람회 2015’ 개막식에서 얼굴인식 결제를 시연하고 있다. 알리바바 트위터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15일(현지시간) ‘하노버정보통신박람회 2015’ 개막식에서 얼굴인식 결제를 시연하고 있다. 알리바바 트위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사상 최초로 ‘얼굴인식 전자 결제’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를 이용하면 아이디나 비밀번호 입력 없이 스마트폰에 자신의 얼굴을 인식하는 것만으로 물건을 구입하고 값을 치를 수 있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은 15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하노버정보통신박람회(CeBIT·세빗) 2015’ 개막식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직접 얼굴인식 결제를 시연했다. 마 회장이 스마트폰에 알리바바 전자결제 시스템인 알리페이 결제 화면을 띄우고 구매 버튼을 누르자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해 얼굴을 인식하는 화면이 등장했다. 인식한 얼굴과 미리 등록된 마윈 회장의 사진을 비교해 동일 인물임이 확인되자 인증이 끝났다. 이후 마 회장은 계정에 충전돼 있던 알리페이로 세빗 기념우표를 20유로에 샀다.

마 회장은 “전자 결제는 소비자에게 항상 큰 골칫거리였다”며 “얼굴인식 시스템은 사람들이 걱정하는 비밀번호 분실이나 보안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우선 이 서비스를 모바일 지갑 서비스인 ‘알리페이 월렛’에 적용해 중국에서 선보일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알리바바 측은 “경쟁 기업이 전자 결제를 위해 지문인식이나 홍체인식 등의 인증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지만 얼굴인식은 편의성 등에서 가장 앞선 기술”이라며 “중국 이외의 다른 나라에서도 서비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주니퍼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전자결제 거래 규모는 지난해 2조5000억달러(약 2827조5000억원)로 2019년에는 4조7000억달러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