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관·지역 교류 활성화"…북한-벨라루스도 협력 강화키로

북한과 러시아가 광복 70주년인 올해를 '친선의 해'로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조선의 조국해방 70주년과 러시아의 조국전쟁승리 70주년을 맞이하는 2015년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러시아연방 사이 친선의 해로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번 결정에 대해 "상호 합의에 따라 정치, 경제, 문화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두 나라 사이 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키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양국은 올해 국가기관 및 지역 간 대표단 교류와 접촉을 활성화하는 한편 평양과 모스크바를 비롯한 여러 도시에서 공동 문화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러시아 외무부도 이날 언론 보도문을 통해 러-북 친선의 해 추진에 대해 소개하면서 "정치, 경제, 인문 등의 분야에 걸친 양국 관계를 새로운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목적으로 러-북 친선의 해를 추진하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소개했다.

최근 북한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제재와 북-중 관계의 불협화음 속에 러시아와의 협력에 부쩍 힘쓰고 있다.

앞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작년 11월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를 찾아 공동 경축행사 개최와 대표단 교류에 합의했으며, 최근에는 리룡남 대외경제상이 방러해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 오는 5월에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러시아 이웃 국가 벨라루스는 북한으로 농업 기계와 자동차 등을 수출하고 북한 내에 기계 장비 등을 조립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하는데 관심이 있다고 안드레이 코뱌코프 벨라루스 총리가 11일 밝혔다.

코뱌코프 총리는 이날 벨라루스를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회담한 뒤 "농업 기계 및 자동차 수출, 이 장비들의 북한 내 조립, 경공업 제품 수출, 농업 분야 협력 등을 북한과의 우선 협력 사업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총리는 벨라루스와 북한 모두 안정적이고 독립적인 경제를 구축하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다며 벨라루스는 북한과의 대규모 협력을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8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 도착한 리 외무상은 9일 블라디미르 마케이 벨라루스 외무장관과 회담했으며 이날 코뱌코프 총리를 만났다.

리 외무상은 12일 귀국할 예정이다.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