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러 신용등급 정크수준으로 강등
"휴전 협정 위반"…서방, 러에 추가 제재 검토

미국과 유럽연합(EU)이 우크라이나 휴전협정 위반을 이유로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2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사진)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을 만나 “휴전협정 위반이 계속된다면 러시아에 수일 내로 추가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러시아는 뻔뻔하게도 반군에 군사적 지원을 계속 제공하고 있다”며 “전략 요충지인 데발체베와 마리우폴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도 “러시아와 분리주의자들이 폭력 종식을 위한 협정을 이행하지 않으면 추가적인 대가를 치를 수 있다”고 압박했다. 도널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도 “휴전 발효 이후 300여건의 위반 사례가 발생했다”며 “EU 지도자들과 ‘다음 단계의 조치’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프랑스, 독일 등 4개국 정상 간 합의로 지난 15일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 간 휴전협정이 발효됐다. 하지만 동부 도네츠크주 데발체베 등에서는 반군의 공격으로 양측의 교전이 격화되는 등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전날 러시아의 신용등급을 투자 적격인 ‘Baa3’에서 투자 부적격 등급인 ‘Ba1’으로 한 단계 낮췄다.

무디스는 러시아의 올해 성장률이 -5.5%를 기록하는 등 깊은 침체를 겪고, 2016년까지 경기 수축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무디스는 향후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제시해 추가 강등 가능성을 열어뒀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