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피아에 협조한 경찰 탓에 사망
청년 유족에 500만달러 지급
28년 전 뉴욕 경찰이 돈을 받고 마피아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해 무고한 젊은이를 살해한 사건과 관련, 뉴욕시가 500만달러(약 55억원)를 보상하기로 유족과 합의했다고 뉴욕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화기 설치공 니콜라스 귀도(당시 26세)는 1986년 크리스마스에 뉴욕 브루클린의 집 앞에 차를 세우고 앉아 있다 마피아의 총에 맞아 숨졌다. 평범한 젊은이었던 그가 마피아의 표적이 된 것은 뉴욕 경찰인 스티븐 카라카파와 루이스 에폴리토가 그의 집주소를 마피아에게 알려줬기 때문이다.

두 경찰은 당시 마피아 조직의 부두목인 앤서니 카소로부터 매달 4000달러를 받으며 은밀하게 협조해 왔다. 이들은 카소가 ‘니콜라스 귀도를 없애야 한다’며 주소를 요구하자 경찰 내부 자료를 찾아 동명이인의 정보를 넘겨줬다. 마피아는 이를 그대로 믿고 전화기 설치공 귀도를 살해했다.

뉴욕시는 ‘마피아 경찰’과 관련해 귀도의 유족이 시를 상대로 소송하는 것을 막아 왔다. 하지만 지난해 가을 연방 판사가 시의 책임을 인정한 뒤 본격적인 소송이 진행됐다. 소송을 맡은 연방 판사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 두 경찰이 마피아에 협조한 것이 포착됐고, 이때 해고했더라면 살인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