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은 다시 IS로 넘어가…2대1 교환 성사 가능성에 기대

요르단 정부가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자국의 조종사를 석방하면 사형수를 풀어주겠다고 제안해 IS에 억류된 일본인 인질 사태가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된다.

IS가 내거는 조건은 새로운 메시지를 낼 때마다 조금씩 달라졌고 IS가 살해하겠다는 마감 시한에 임박한 28일(현지시간) 요르단이 새로운 제안을 내놔 상황이 유동적이다.

IS가 지난 20일 처음 유카와 하루나(湯川遙菜·42) 씨와 고토 겐지(後藤健二·47) 씨의 모습을 공개할 때 요구한 조건은 몸값 2억 달러였다.

당시 IS는 72시간의 시한을 제시했고 요구 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인질을 살해할 것임을 시사했으나 "이 칼이 너희들의 악몽이 될 것이다"는 비유적인 표현으로 선택의 여지를 남겼다.

일본 정부가 테러에 굴하지 않겠다며 몸값 요구에 응하지 않은 뒤 IS는 24일 오후 늦게 요구 사항 미이행에 따라 유카와 씨를 살해했다는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때 새로 내놓은 요구는 요르단에 수감된 사형수 사지다 알리샤위의 석방이었다.

시한을 따로 설정하지 않았고 알리샤위를 풀어주면 고토 씨를 놓아주겠다고 했고 '이것이 나의 최후의 발언이 될지도 모른다'는 고토 씨의 말을 통해 살해 가능성을 암시했다.

27일 오후 늦게 다시 공개된 세 번째 메시지는 그간 제시된 것 중 가장 짧은 24시간의 시한을 설정했고, 앞선 요구를 이행하지 않는 경우 고토 씨와 요르단 조종사 마즈 알카사스베 중위를 모두 살해하겠다고 분명하게 밝혔다.

IS는 알리샤위와 고토 씨의 맞교환이라고 명시했지만, 조종사를 풀어주는 조건에 관한 언급은 없었다.

이에 요르단 정부가 내놓은 제안은 알리샤위와 알카사베스 중위를 교환하자는 것으로 고토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IS는 세 번째 메시지를 내면서 '공이 요르단 측에 있다'고 했는데 요르단의 제안으로 공은 다시 IS로 넘어간 셈이다.

IS는 자신들이 요구한 대로 알리샤위를 풀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기 때문에 이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IS가 고토 씨만 석방하는 쪽을 원한다면 요르단 정부로서는 이를 수용할 수 없으므로 '거래'가 성립하기 쉽지 않다.

따라서 2대 1 또는 2대2 등 복수 교환이 성립하지 않는다면 고토 씨가 당장 풀려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IS는 시간을 끄는 공작을 시도하는 경우 알카사베스 중위와 고토 씨를 모두 살해하겠다고 밝혔는데 요르단의 제안을 이런 차원으로 여긴다면 극단적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알카사베스 중위와 알리샤위를 교환하는 1대1 거래가 이뤄지면 IS가 고토 씨는 어떻게 할지 시간을 두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고토 씨에 대한 요구를 뺀 요르단 정부의 제안이 고토 씨를 구하기 위한 교섭에 미치는 영향이 불투명하다면서 사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정부는 주 요르단 대사관에 설치된 현지 대책본부와 긴밀히 연락하면서 요르단 정부의 의도를 파악하느라 분주한 모습이라고 NHK는 전했다.

(이스탄불·도쿄연합뉴스) 김준억 이세원 특파원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