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물류기업과 협력 방안도 검토…최경환, 마윈 면담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한국 중소기업의 중국 온라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초청 교육을 실시한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마윈(馬雲·잭마) 알리바바 회장은 28일 중국 항저우(杭州) 알리바바 본사에서 만나 이런 내용에 합의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한·중 경제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최 부총리는 지난해 8월 한국에서 마윈 회장을 만나 전자상거래 협력에 대해 논의했고 이번 2차 면담에서 이런 성과를 냈다.

이에 따라 무역협회와 알리바바는 연간 100여명의 한국 청년 및 중소기업 재직자를 선발해 알리바바 본사에서 중국의 소비자·시장 특성, 알리바바 닷컴·티몰·타오바오 등 알리바바 주요 쇼핑몰의 입점 절차·운용 노하우 등을 교육한다.

최 부총리와 마 회장은 교육 효과를 높이고 양국의 전자상거래 기업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인턴십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방안도 계속 협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무역협회의 해외직판 쇼핑몰인 'Kmall24'와 알리바바 산하 해외직구몰인 '티몰-글로벌'(Tmall-Global)의 상품 연계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마 회장은 알리바바와 한국 기업 간 물류 협력 필요성을 제기한 최 부총리에게 "한국 물류기업과의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다.

마 회장은 최 부총리의 한국 투자 요청에 대해 한류 문화 콘텐츠의 중국 진출에 큰 관심을 보이면서 "드라마·영화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의 투자를 위해 다양한 기업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 회장은 한·중 정부가 추진 중인 공동 문화펀드에도 관심을 보였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한·중 공동 문화펀드는 양국 정부 각 400억원, 민간 1천200억원 등 총 2천억원을 조성해 영화, 드라마 등 양국 문화 콘텐츠 제작에 투자하기 위한 것이다.

최 부총리는 한국 농산물을 중국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할 수 있도록 알리바바의 B2C(기업과 소비자 거래) 온라인 쇼핑몰 '티몰'(Tmall)에도 한국식품전용관을 개설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마 회장에게 요청했다.

중국 최대 B2B(기업 간 거래) 온라인 마켓인 알리바바(1688.com)에는 이미 한국 농식품 전용 판매장이 개설돼 있다.

최 부총리는 오는 29일 베이징(北京)에서 왕양(汪洋) 부총리(경제 담당)와 한·중 경제장관회의를 한다.

(세종연합뉴스) 이상원 기자 lees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