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혐의점은 없어…'드론 충돌' 사고 우려 급증

상업용 소형 드론(무인기)이 26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건물을 들이받은 뒤 추락해 백악관 비밀경호국(SS) 긴급 조사에 나섰다.

브라이언 리어리 SS 대변인은 성명에서 "직경 약 61㎝ 크기의 상업용 드론이 오늘 오전 3시8분께 백악관 건물 남동쪽 부분에 충돌했다"고 밝혔다.

리어리 대변인은 "경계 근무를 하던 SS 요원이 낮게 날던 드론을 목격했다"면서 "충돌 사고 직후 곧바로 백악관에 경계령을 발동하고 해당 건물 주변을 봉쇄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이 드론이 어디서, 어떤 목적으로 날아온 것인지, 또 누가 띄운 것인지 등을 정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S는 추락한 드론에서 테러 혐의점 등 다른 문제점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앞서 기자들에게 "SS 요원들이 오늘 새벽 백악관 뜰에서 어떤 장치를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면서 "초기 분석 결과 위협이 되는 그런 장치는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론 충돌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 부부는 인도 방문으로 백악관에 없었다.

드론이 백악관 건물에 충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최근 들어 미국 내에서는 드론 충돌 사고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발생한 것이다.

미국 연방항공청이 지난해 11월 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같은 해 2월부터 9개월 동안 미국 공항의 항공 관제사나 여객기 조종사가 무인기를 발견해 신고한 건수는 총 193건으로, 매달 평균 21건씩 접수됐다.

특히 이 중 25건은 무인기와 여객기가 수 초 내에 부딪히거나, 비행간격이 수 피트에 불과해 서로 충돌할 수 있는 '위기일발'(close call)의 상황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