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당 6천 피트로 상승…"전투기나 할 수 있는 것"

인도네시아 자바해 상공에서 지난달 추락한 에어아시아 소속 QZ8501 항공기는 추락 직전 비정상적 수준의 빠른 속도로 고도를 높였으며, 이어 하강했다가 레이더에서 사라졌다고 인도네시아 교통부가 밝혔다.

이그나시우스 조난 교통장관은 20일(현지시간) 의회 보고에서 레이더 자료를 인용해 항공기가 작년 12월 28일 실종되기 직전 1분 당 6천 피트의 속도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조난 장관은 "그 정도 속도로 상승하는 것은 정상적이지 않다. 민간 항공기가 보통 1분에 1천∼2천 피트로 상승한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이라면서 "그것(고속상승)은 전투기나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종사가 급상승을 시도한 이유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추락기 조종사는 사고 당일 자카르타 관제탑과의 마지막 교신에서 항공기 고도를 3만2천 피트(9천754m)에서 3만8천 피트(1만1천582m)로 높이겠다며 허가를 요청했다.

그러나 관제탑은 주변 상공에 다른 항공기들이 비행 중이라는 이유로 이를 허용하지 않았고, 수 분 뒤 QZ8501 항공기는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자카르타 AP=연합뉴스) quinte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