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해킹당한 비트코인…55억원 사라져 거래 중단

가상화폐 비트코인 거래소인 비트스탬프가 해킹으로 1만9000비트코인(약 55억원)을 도둑맞아 6일(현지시간) 거래를 중단했다고 뉴욕타임스 등 외신이 보도했다.

슬로베니아에 본사를 둔 비트스탬프는 “4일 비트코인을 저장한 가상 지갑을 해킹당해 1만9000비트코인을 도둑맞았다”며 해킹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6일 거래를 일시 중단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이어 “대부분의 비트코인은 ‘콜드 스토리지’로 불리는 외장 하드에 저장한다”며 “전체 거래량 1400만비트코인에 비하면 해킹 피해는 미미한 수준이고, 고객들이 맡긴 비트코인은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계 최대 비트코인 거래소였던 마운트곡스는 지난해 2월 해킹으로 85만비트코인을 도둑맞은 뒤 거래소를 폐쇄했다가 파산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