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A320-200기 자바해 상공서 교신두절…탑승 한국인 일가족 확인
실종기 연락 두절 前 "기상악화" 항로변경 요청…벨리퉁섬 부근 추락 가능성


한국인 3명을 포함해 162명을 태우고 인도네시아를 떠나 싱가포르로 가던 에어아시아 소속 QZ8501기가 28일(현지시간) 교신 두절로 실종됐다.

AP,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에어아시아는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의 주안다 국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가던 자사 QZ8501기가 이날 오전 7시24분(한국시간 8시24분) 자카르타 관제탑과 교신이 끊겼다고 밝혔다.

여객기는 이날 오전 인도네시아 시간 기준으로 5시35분께 주안다 국제공항을 출발했으며 8시30분께 싱가포르에 착륙할 예정이었으나 이륙 42분 만에 교신이 끊겼다.

교신단절 당시 여객기는 인도네시아 영공인 자바해 상공을 비행 중이었다.

여객기에는 승객 155명과 승무원 7명 등 162명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승객도 30대 남녀와 유아 1명 등 3명이 타고 있었다고 우리 외교부가 밝혔다.

이들은 인도네시아에서 선교 활동 중이던 여수제일교회 소속 선교사 부부인 박성범씨, 이경화씨와 이들의 11개월 된 딸로 확인됐다.

이들은 2~3개월 전에 인도네시아에 도착했으며, 비자를 갱신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탑승자 대부분인 155명은 인도네시아인이었으며 싱가포르, 프랑스, 말레이시아, 영국 국적자도 1명씩 있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벨리퉁섬 탄중판단과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령 칼리만탄 서부 폰티아낙 사이 자바해에서 여객기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그나시우스 조난 교통장관은 실종 지점이 해안선 인근일 것이라면서 벨리퉁섬 인근을 집중적으로 수색했다고 말했다.

수색작업에는 인도네시아군과 국가수색구조청 외에도 싱가포르 공·해군과 말레이시아가 동참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그러나 이날 어둠이 깔리면서 항공기를 동원한 수색을 중단했으며 29일 오전 6시에 항공 수색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선박은 실종기와 관제탑 간 교신이 끊긴 해역에서 계속 수색 작업을 진행했다.

에어아시아는 여객기가 기상악화에 따른 항로변경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여객기가 연락이 두절되기 전 3만2천 피트 상공을 날다 짙은 구름을 피하려고 3만8천 피트로 고도를 높이겠다고 관제탑에 알려왔다며 조난 신호가 접수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실종된 기종은 에어버스 A320-200으로 6년 전인 2008년 9월 인도됐다.

지난달 16일 예정대로 정비 확인을 마쳤고 기장은 6천100시간, 부조종사는 2천275시간의 운항시간을 보유했다고 에어아시아는 설명했다.

에어아시아는 말레이시아에 본사를 둔 아시아 최대의 저가 항공사로 서울과 부산을 포함, 아시아 전역 약 100개 도시에 노선을 두고 있다.

2001년 출범한 이래 그동안 추락 등 중대 사고는 없었다.

말레이시아 국적 여객기로는 올해 들어 이미 두 차례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3월 239명이 탑승한 말레이시아 항공 MH370이 남인도양에서 실종된 후 아직 잔해조차 발견되지 않았다.

또 7월에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지역을 비행하던 MH17기가 미사일에 격추돼 298명이 모두 숨졌다.

(방콕·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현경숙 특파원 신성철 통신원 백나리 기자 k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