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개봉된 영화 '인터뷰'. 한경DB

미국에서 개봉된 영화 '인터뷰'. 한경DB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은 암살을 주제로 한 코믹 영화 '인터뷰'가 크리스마스인 25일 미국 뉴욕 시민의 많은 관심 속에 상영에 돌입했다.

맨해튼 남쪽인 12번가에 있는 독립영화관 '시네마 빌리지'는 이날 오전 10시 첫 상영을 시작으로 모두 7차례 '인터뷰'를 상영했다. 영화 제작사인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해킹, 그리고 영화관에 대한 테러 협박 등이 오히려 영화에 대한 관심을 높인 탓에 상영 첫날부터 영화를 보려고 허름한 영화관 앞에 줄을 선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 영화관은 인터넷 예매 사이트가 오픈된 24일에 2회차, 3회차, 4회차 티켓은 매진됐다. 온라인에서 티켓을 사지 못한 관람객들은 현장 판매분을 사려고 줄을 섰다. 현장 판매분은 여유가 있어 현장에서 표를 사지 못하고 발길을 돌리는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



인터뷰를 상영한 상영관의 좌석은 모두 155석으로 대규모가 아닌데도 매표는 여유가 있었다.
하지만 영화관이 설립된 지 51년 된 이 영화관에서 줄을 서는 것은 처음 본다고 영화관 직원인 함자는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우리 영화관 앞에 취재진이 몰려들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실제로 미국의 통신사인 AP와 케이블전문방송인 CNN을 포함해 취재진이 영화관 앞에 북적거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