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대, 행정장관 후보 추천권 등 요구…정부 "전인대 결정 철회 불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의결한 2017년 홍콩 행정장관(행정수반) 선거안에 반대하는 시위대와 정부 측 대표들이 21일 한자리에 앉는다.

시위대가 도심 점거 시위에 나선지 24일 만이다.

정부와 시위대는 이날 저녁 6시(현지시간)부터 홍콩의학아카데미에서 캐리 람(林鄭月娥) 정무사장(총리 격)과 8개 대학 학생회 연합체인 홍콩전상학생연회(香港專上學生聯會·학련)의 알렉스 차우(周永康) 비서장을 대표로 내세워 첫 공식 대화를 한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 차가 커 타협안을 도출하기는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와 시위대가 가장 대립하는 부분은 전인대가 의결한 행정장관 선거안에 대한 수용 문제다.

전인대가 지난 8월 31일 의결한 선거안은 행정장관 후보 추천위원 1천200명의 절반 이상으로부터 지지를 얻은 후보 가운데 '중국과 홍콩을 사랑하는 2~3명'에게만 선거에 입후보할 자격을 부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 학생을 주축으로 하는 시위대와 홍콩의 민주주의와 자치를 중시하는 범민주파는 "행정장관 입후보 자격을 친중(親中) 인사로 제한하려는 의도"라면서 전인대 안의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학련은 정부와의 대화에서 홍콩 시민에게 행정장관 후보 추천 권한을 부여하는 방안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홍콩 정부는 "전인대가 의결한 행정장관 선거안을 기반으로 대화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시위대는 행정장관 후보에 대한 '시민추천권'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에 대비해 직능대표 간선제로 뽑히는 입법회(국회격) 의원을 없앨 것을 요구할 방침이다.

친중(親中) 성향의 의원들이 다수인 직능대표 의원들로부터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홍콩 정부로서는 시위대의 이런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이밖에 시위대는 지난 7월 전인대에 제출한 홍콩 정치개혁안 보고서 이외에 9월 말 이후 벌어진 홍콩의 시위사태에 대한 상황을 추가로 전인대에 보고함으로써 전인대가 행정장관 선거안을 수정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홍콩 정부는 '전인대의 의결 철회 불가'를 전제로 시위대가 철수한다면 홍콩의 시위상황을 전인대에 추가로 보고할 수는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명보(明報)가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홍콩섬 애드미럴티(金鐘)와 코즈웨이베이(銅라<金+羅>灣), 까우룽(九龍)반도 몽콕(旺角) 등 3개 지역을 점거한 시위대 28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중국이나 홍콩 정부가 시위대에 양보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69.1%가 '비관적'이라고 답했으며 '낙관적'이라는 답변은 5.3%에 그쳤다.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harris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