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선 투자신중론 제기
알리바바, 주당 68弗에 美증시 데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돼 거래를 시작했다. 최종 공모가격은 회사가 제시한 공모가격 범위의 최상단인 68달러였다.

기업공개(IPO) 규모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공모액만 218억달러에 달하며, 여기에 주관사의 추가 매수청구권까지 더하면 총 공모액은 25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농업은행의 220억달러를 깨는 역대 최대 공모액 기록이다.

시가총액도 인터넷 기업 중 구글(약 4000억달러), 페이스북(약 2000억달러)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인 1680억달러에서 출발했다. 경쟁사인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15000억달러)보다 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알리바바에 대한 넘치는 투자수요를 감안할 때 회사가 공모가격을 더 높게 책정하지 않은 것이 이상할 정도”라고 평가했다. 알리바바가 중국 온라인 거래 시장의 80%를 차지하고 있고, 실거래자만 월 2억7900만명에 달하는 데다 ‘알리페이’와 같은 결제수단까지 갖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반면 알리바바에 대한 투자가 위험하다는 신중론도 나오고 있다. 마크 모비우스 템플턴자산운용 이머징마켓그룹 회장은 이날 CNN머니와의 인터뷰에서 알리바바의 기업 지배구조가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알리바바가 차등의결권주식 구조를 취하고 있기 때문에 소수 주요 주주의 결정에 따라 일반 주주들이 아무것도 손에 쥐지 못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