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이 일방적으로 선언한 7시간의 한시적 휴전에 돌입했다.

이스라엘은 4일 오전 10시(현지시간)를 기해 오후 5시까지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공격을 중단한다고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와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가자에 인도주의적 지원 물자 이송을 쉽게 하고 유엔학교·대피소에 머물던 주민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하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의 이번 휴전 선언은 전날 가자 라파에 있는 유엔 학교가 이스라엘 공격을 받고 최소 10명이 숨지고 35명이 부상한 다음 나왔다.

그러나 여전히 충돌이 벌어지는 라파는 휴전 지역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이스라엘군은 전했다.

하마스는 이스라엘의 일방적 휴전에 거부감을 나타냈다.

아부 주흐리 하마스 대변인은 현지 알아크사TV와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의 소위 '인도주의적 휴전'은 상호주의적이지 않고 시오니스트 적들(이스라엘)이 민간인 학살에 따른 국제사회의 비판을 분산시키고 싶어하는 시점에 이뤄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주흐리 대변인은 "이스라엘의 의도를 신뢰하지 않는다"며 가자 주민에게 경계심을 늦추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는 팔레스타인 각 정파 대표 사절단이 휴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이집트 언론이 보도했다.

팔레스타인 측은 이 자리에서 이집트 정부에 이스라엘-하마스 휴전, 이스라엘 지상군 전면 철수, 이스라엘의 가자 봉쇄 해제, 인도주의적 물자의 자유로운 왕래 등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스라엘도 애초 카이로에 휴전 협상 대표단을 보낼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했다.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gogo21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