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은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과 국방장관 회담을 하고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한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헤이글 장관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담하고 역사적이며 획기적인 일본 내각의 이번 결정은 일본이 지역 및 글로벌 안보와 국제무대에서의 역할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미국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내각의 결정을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결정은 아울러 미·일 방위협력지침(가이드라인)의 역사적인 개정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일본이 미사일 방어, 해적 소탕, 평화유지활동 등에 더 적극 참여할 수 있게 연말까지 새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부연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번 회동에서 헤이글 장관에게 납치자 현안과 관련해 최근 진행된 북·일 협상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일본의 입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헤이글 장관은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이 우리 모두에게 여전히 위협이라는 점을 오노데라 방위상이 분명하게 밝혔고 일본 정부도 그렇게 얘기해왔다"며 "그것(북한발 위협)이 바뀌지 않았다는 데 전적으로 공감했고 한국과 그렇듯이 일본과도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른 현안과 마찬가지로 이 이슈에서도 무엇을 하는지, 왜 그렇게 하는지 파트너 국가들에 알려주는 투명성이 중요하다"며 "일본 정부가 그런 접근법을 채택한다는 점에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의영 특파원 keyke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