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 적고 정부가 통제 가능
[밀켄 글로벌 콘퍼런스] 이창용 IMF 국장 "中 금융위기 가능성 낮다"

“중국에서 금융위기가 폭발할 가능성은 낮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국장(사진)은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둔화되고 부도 처리되는 기업도 나타나고 있지만 심각한 위기에 빠지지 않을 것으로 진단했다.

30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 국장은 △중국의 해외 부채 비중이 적고 △정부 부채 규모가 크지 않으며 △공산당의 경제 장악력이 뛰어나다는 점 등을 들어 이같이 전망했다.

이 국장은 먼저 중국의 총 부채가 국내총생산(GDP)의 2배에 이를 정도로 많은 것은 우려할 만한 사실이지만 대부분 국내 부채여서 금융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중국의 해외 부채는 현재 GDP의 9% 수준이어서 위안화 가치가 더 떨어져도 부채 부담이 크게 늘어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국장은 또 중국 정부의 재정이 상대적으로 튼튼하다는 점을 꼽았다. 중국도 재정적자를 내고 있지만 규모가 GDP의 2.1% 수준으로 비교적 작다. 메릴린치에 따르면 중앙과 지방정부의 부채 규모는 GDP의 53%로 미국의 100%, 일본의 240%에 비하면 낮다.

이 국장은 “경제가 침체되면 중국 정부는 재정지출을 늘려 은행이나 기업에 대한 구제금융도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의 중국 경기 하강 국면은 어느 정도 의도된 것이라며 공산당의 통제력이 강하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중국은 국영 은행과 국유 기업이 경제를 지배하고 있어 이들을 통해 정부가 일사불란하게 경제를 통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국장은 그러나 중국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수출과 부동산 투자 등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구조조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베이징=김태완 특파원 tw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