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BC 홈페이지 캡처

사진=ABC 홈페이지 캡처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이스트할렘에서 주거용 빌딩 2채가 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로 붕괴되면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해 뉴요커들이 다시 한번 9·11 악몽에 떨어야 했다.

현재까지 사망자 2명과 2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10여명이 실종돼 사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가스 누출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테러 징후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사고 현장이 일순간 아수라장으로 변한 가운데 당국은 현장 주변의 전철 운행을 중단하고 도로를 전면 폐쇄했으며 구조 작업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

당국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4분께 파크 애비뉴와 116번가가 교차하는 지점에 있는 5층짜리 주거용 빌딩 2채가 폭발로 붕괴됐다.

무너진 빌딩에는 아파트와 교회, 피아노 가게 등이 입주해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최악의 비극이 일어났다"면서 "2명의 여성이 사망했고 20여명이 부상했으며 10여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뉴욕소방국 관계자들은 "부상자 중 2명은 생명이 우려될 정도로 다쳤다"고 말했고 무너진 빌딩 잔해 속에 매몰자들이 있을 수도 있어 사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가스 누출에 따른 사고로 보인다"면서 "사고 빌딩에 가스를 공급하는 업체인 콘솔리데이티드 에디슨이 폭발 15분 전인 9시15분께 신고를 받고 관계자들을 현장에 보냈지만 이들이 도착하기 전에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콘솔리데이티드 에디슨은 사고 아파트에 대한 가스 공급을 중단했다.

사고가 난 빌딩이 자신의 지역구에 있는 찰스 랭글(민주·뉴욕) 하원의원은 "가스 공급 업체가 (가스) 냄새가 났다는 신고를 접수했다"면서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지 않아도 될 것 같고 가스 누출 같다"고 말했다.

주민인 애슐리 리베라는 뉴욕데일리뉴스에 "최근 몇주동안 가스 냄새가 많이 났다"고 말했고 소방당국은 사고 직전 3차례 화재경보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회동 등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지휘했다.

당국은 사고 현장에는 200여명의 소방관과 10여대에 가까운 소방차를 출동시켜 화재 진압과 구조 작업을 펼쳤다.

폭발로 발생한 파편이 근처 전철 철로에 떨어져 사고 현장 인근의 전철 운행이 중단됐고 인근 도로가 폐쇄되는 등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교통 혼잡도 빚어졌다. 폭발로 붕괴된 빌딩 주변의 차량과 건물의 유리창은 산산조각이 났다.

파편이 현장에서 3블록 떨어진 곳에 발견되기도 했다. 당국은 그랜드센트럴터미널을 통과하는 전철의 운행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헬기와 무인기(드론)를 동원해 사고 현장을 살폈으며 구급차로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을 파견해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뉴욕시는 사고 피해자 확인을 위한 핫라인을 개설하기로 했고 붕괴 빌딩에 살던 시민을 위한 대피소도 마련할 계획이다.

9·11 테러를 경험했던 뉴욕 시민들은 다시 한번 공황상태에 빠졌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한 시민은 "폭발과 화재가 발생한 빌딩에 내 친구를 포함해 많은 사람이 산다"면서 "두렵다"고 말했다.

폭발 빌딩 맞은 편에 사는 한 목격자는 "신발도 신지 않은 여성이 뛰어가는 것을 봐 정말로 무서웠다"면서 "처음에는 지진이 일어난 것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 시민은 "폭발 빌딩에서 1마일(1.6㎞) 떨어진 곳에서도 폭발음이 들였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9·11 테러의 끔찍한 기억이 떠올랐다"거나 "근처 건물까지 흔들렸다"며 공포에 질린 표정을 한 사람도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