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 없어…즉각 중단해야"

주요 7개국(G7)과 유럽연합(EU)은 우크라이나 크림 반도를 무력 점거하고 합병을 추진하는 러시아에 대해 불법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G7 국가와 EU 지도자들은 12일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러시아가 크림 자치공화국을 합병하면 우리는 개별적이고 집단적인 추가 대응에 착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성명은 "크림 합병은 모든 국가의 통합성과 주권을 보호하는 법질서에 대한 심각한 침해가 될 것이다.

러시아는 현재의 위기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성명은 러시아에 대해 우크라이나 법과 국제법에 위반되는 크림 자치공화국 지위 변경 시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성명은 또 러시아 군대의 위협 속에 치러지는 크림 주민투표 진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면서 이 같은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이 없다고 강조했다.

G7과 EU 지도자들은 러시아의 크림 합병은 유엔 헌장을 명백하게 위반한 것이며 러시아가 가입한 국제조약에도 위배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G7·EU 성명은 오는 16일로 예정된 크림 자치공화국 주민투표를 앞두고 나온 것이다.

러시아로의 귀속을 묻는 크림 자치공화국 주민투표가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러시아는 비상 군사 훈련을 실시하고 미국도 흑해로 병력을 이동시키는 등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songb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