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위안화 환율 변동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 총리는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한 제12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위안화 환율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중국은 위안화에 대해 매일 고시하는 기준환율의 ±1% 폭으로 거래를 제한하는 제한적 변동환율제를 쓰고 있다.

리커창 총리는 중국이 부채 위험성을 방지하고 해결해 나갈 계획이며 지방정부 융자 규제 체계를 확립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안정적인 경제 성장에는 투자가 가장 중요하다면서도 자산 시장에서의 투기를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cheror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