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푸틴 군사압박 대응 조치…"크림 군부대는 중앙정부 통제 이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남부 크림반도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정부가 2일(현지시간) 전국에 예비군 소집령을 내리고 전군에 전투태세 돌입을 명령했다.

우크라이나 우니안(UNIAN) 통신 등에 따르면 안드리 파루비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서기(위원장)는 이날 "오늘 오전 8시부터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예비군 소집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하루 전 채택된 국가안보·국방위원회 결의에 따라 병역 의무에서 벗어나지 않은 40세 이하 남성은 지역별 군부대로 모여야 한다고 파루비는 설명했다.

그는 또 국가안보·국방위원회 결의에 따라 알렉산드르 투르치노프 우크라이나 의회 의장 겸 대통령 권한 대행이 이날 전군에 전투태세 돌입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하루 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크림반도의 자국민과 자국군 보호를 명분으로 우크라이나에서의 군사력 사용에 관한 상원 승인을 얻고 수천 명의 러시아군 병력이 크림반도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취해졌다.

러시아 상원이 군사력 사용을 승인한 뒤인 전날 저녁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는 자국군 총모장과 총사령관, 다른 군부대 지휘관 등에게 즉각 산하 부대들을 전투태세에 돌입시키도록 결의했다.

위원회는 또 '부다페스트 양해각서' 보증국인 미국과 영국 등에 우크라이나의 안보를 보장해줄 것과 키예프에서 이와 관련한 회의를 개최할 것을 요청하도록 외무부에 지시했다.

지난 1994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미국, 영국 간에 체결된 부다페스트 양해각서는 우크라이나가 보유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가로 각서 서명국들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안보, 영토적 통일성을 보장해 주기로 약속한 문서다.

위원회는 이어 내무부에 원자력 발전소 등 에너지 시설을 비롯한 주요 인프라 시설에 대한 경비를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이밖에 크림과 세바스토폴 상황을 전담해 통제할 작전 본부를 설치할 것도 지시했다.

한편 크림반도 주둔 우크라이나군은 대거 친러시아 성향의 크림 자치공화국 정부 통제 하로 넘어왔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림의 여러 부대 소속 군인들이 자진 사직서를 제출하고 부대를 이탈해 자치정부 산하 자경단 통제 하로 들어갔다.

하루 전 크림 자치공화국 정부 부총리 루스탐 테미르갈리예프는 공화국에 배치된 거의 모든 무력기관들이 자치공화국 정부 통제하로 넘어왔으며 크림 내의 모든 공항과 비행장들도 자경단 부대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고 전했다.

세르게이 악쇼노프 크림 자치공화국 총리는 이날 역내 상황을 혼란에 빠트리려는 모든 자들은 체포·구속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자치공화국 정부와 협력을 거부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보안국과 경찰이 무력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cjyo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