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군 파견 행위를 국제법 위반이라고 이례적으로 강하게 경고하고 나섰으나,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내 자국 이익보호를 위한 당연한 권리 행사라고 맞받아치며 팽팽하게 맞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후 푸틴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90분간 통화한 뒤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보전을 러시아가 명백하게 위반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고 백악관이 성명을 통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의 파병 행위가 유엔 헌장에 나와 있는 러시아의 의무와 1997년 우크라이나와의 군사기지 협정 등의 "국제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군사 개입 대신 우크라이나에 유엔 안전보장위원회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의 감시인력을 파견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푸틴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에 사는 러시아인들의 생명과 안전에 실질적인 위협이 존재한다면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내 자국 이익을 보호할 권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크렘린은 성명에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지역과 크림반도에서 폭력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러시아가 자국 이익과 이곳에 거주하는 러시아인들을 보호할 의무를 유지해나갈 것임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