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각각 긴급회의를 열어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날 수 있는 긴급사태에 대비할 방침이다.

2일 외신들에 따르면 캐서린 애슈턴 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긴급 외무장관 회의가 오는 3일 오후 1시(한국시간 오후 9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아네르스 포그 라스무센 NATO 사무총장도 28개 회원국 대사를 본부로 소집해 2일 긴급회의를 두 차례 열고 우크라이나 상황을 논의하겠다고 전했다.

1일 러시아 상원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요청한 우크라이나 내 군사력 사용 신청을 승인한 데 따른 대응이다. 앞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남부 크림반도로 자국 병력을 대규모로 이동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크림 자치공화국에서는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에 반대하는 친러시아계 주민들의 반발이 계속되며 분리주의 움직임이 일고 있는 상황. 우크라이나 정부가 이 같은 움직임을 응징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러시아도 무력 개입 수순에 돌입, 양국은 일촉즉발의 상태에서 무력충돌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