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쿠니 참배는 도쿄재판 부정…갈등 만들어 정권안정 도모"

일본의 대표적 우익단체 간부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로 표출된 아베 정권의 역사인식 문제와 관련해 "왜 일본이 전쟁을 했는지에 대해 제대로 반성해야 한다"며 일침을 가했다.

우익 단체인 잇수이카이(一水會)의 스즈키 구니오(鈴木邦男) 고문은 1일자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도쿄재판(극동군사재판)에서 판결을 받은 A급 전범들을 제사지내는 야스쿠니에 총리가 가는 것은 도쿄재판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스즈키 고문은 또 "과거 자민당에는 거물이 있어서 무슨 일이 있으면 중국, 한국에 가서 '어떤 일이 있어도 전쟁만은 피하자'고 하는 채널이 있었지만 지금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중국이나 한국에 의도적으로 싸움을 걸어 반감을 야기하고, 구심력을 높이는데 이용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며 "외압을 일부러 만들어 정권의 안정을 꾀하는 것처럼 보여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스즈키 고문은 이어 일본에서 벌어지고 있는 극우단체들의 혐한시위와 관련, "다른 나라를 비판하기 위해 '애국심'이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은 단순한 배타주의"라며 "헤이트 스피치(혐오발언)에 대해 대외적으로 오해를 푸는 것이 정치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일본에 잘못과 실패가 있었지만 일본이 사랑스럽다고 생각하는 것이 애국심"이라며 "일본이 잘못한 것은 하나도 없다고 하는 것은 실패와 어두운 면을 볼 용기가 없는 것일 뿐이며 애국심도 무엇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