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영토에서 러시아가 군사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강력한 경고의 뜻을 밝혔다.

AP와 AFP 등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크라이나 내에서 러시아 연방에 의해 취해진 군사적 움직임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의 단일성을 침해하는 행위는 심각한 불안정을 일으킨다"며 "미국은 국제 사회와 함께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적 개입에는 대가가 따르리라는 점을 분명히 해 둔다"고 역설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가'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이 될지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그는 러시아가 군사적으로 개입한다면 우크라이나인들에게도, 러시아나 유럽에도 이익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런 행위를 한다면 (소치 동계)올림픽을 보러 세계가 러시아로 온 지 불과 며칠 뒤에 세계 각국의 비난을 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승관 특파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