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추가병력 2천명 크림반도 도착"

우크라이나 알렉산드르 투르치노프 의장 겸 대통령 권한 대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을 중단하고 일촉즉발의 위험이 있는 크림반도에서 철수해줄 것을 요구했다.

트르치노프 대통령 권한대행은 "푸틴 대통령에게 즉각 군사도발을 중단하고 크림반도에서 철수해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이라 말했다고 AFP가 보도했다.

그는 또 러시아의 추가 병력이 크림반도에 착륙한 것 같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크림반도 파견관인 세르기이 쿠니트신은 지역방송인 ATR에서 "13대의 러시아 항공기가 각각 150명의 병력을 태운 채 크림반도 심페로폴 인근 그바르데이스코예 공항에 착륙했다"면서 "현재 이 군기지는 폐쇄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이 군기지를 사용할 권한이 있는 것인지, 우크라이나와의 협정에 따라 추가 병력을 보낸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AFP는 덧붙였다.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rhe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