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총리가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 것은 독일 총리가 히틀러 무덤을 참배한 것과 같은 것이다"

네덜란드 유력일간지 폴크스크란트는 지난달 29일자 기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신사 참배와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신문은 이기철 주네덜란드 대사의 말을 인용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일본 침략의 희생자인 주변국에 대한 무감각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어떤 독일 총리가 히틀러 무덤(존재한다고 가정)을 참배한 후 네덜란드 국민의 감정을 상하게 할 생각이 없었다고 말한다면 네덜란드는 어떻게 반응하겠는가?"라고 물었다.

신문은 "독도에 대한 근거 없는 영유권 주장은 일본이 제국주의 시대의 과거를 반성하지 않고 있음을 뜻한다.

이러한 주장을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려 한다는 사실은 일본 정부가 왜곡된 역사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이 대사가 말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가 신사를 참배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기 위해 교과서를 개정하려는 것은 우파의 지지를 확보하려는 의도가 들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songb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