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15명 각축…출혈경쟁 예고
밋 롬니

밋 롬니

2016년 말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 교체를 노리는 공화당이 넘쳐나는 ‘대권 잠룡’들로 인해 벌써부터 고민에 빠졌다.

민주당의 후보 경쟁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조 바이든 부통령이 2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공화당에선 10여명의 대권주자가 경쟁을 벌이면서 2012년의 ‘내부 출혈’ 악몽이 재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공화당에서 직·간접적으로 차기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인사는 최소 15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는 2012년 대선에서 각각 대통령과 부통령 후보로 나섰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와 폴 라이언 하원 예산위원장도 포함됐다. 롬니 전 주지사는 최근 언론 등을 통해 출마 가능성을 부인했지만 완전히 포기한 것은 아니라는 게 측근들의 전언이다. 또 지난번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릭 페리 텍사스 주지사와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릭 샌토럼 전 상원의원 등은 재도전을 노리고 있다.

의회에서는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랜드 폴(켄터키),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등이 대권 행보에 나섰다.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와 바비 진달 루이지애나 주지사, 존 캐시치 오하이오 주지사, 릭 스나이더 미시간 주지사, 스콧 워커 위스콘신 주지사, 마이크 펜스 인디애나 주지사,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 등 전·현직 주지사도 잠룡으로 분류됐다.

부동산 재벌인 도널드 트럼프도 WP와의 인터뷰에서 “심각하게 출마를 고려 중”이라고 했다.

공화당은 당내 대권주자가 줄을 이으면서 외부 공격은 물론 내부 검증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워싱턴=장진모 특파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