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서 올 들어 두번째 AI(조류인플루엔자) 사망자가 발생했다. 첫 사망자가 나온지 보름만이다.

3일 일간지 탕니엔 등 현지 언론은 방역당국과 파스퇴르연구소를 인용, 남부 동탑성 타잉빈 지역에서 60대 여성 1명이 최근 AI 원인 바이러스 H5N1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당국은 이 여성이 고열 등 AI 증세를 보여 인근의 안장성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아왔지만 지난달 30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남부 호찌민의 파스퇴르연구소는 최근 해당 여성으로부터 채취한 시료가 H5N1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8일에도 남부 빈푹성에서 50대 남성 1명이 AI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003년 H5N1 바이러스가 첫 출현한 이래 지금까지 베트남에서 모두 64명이 AI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