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소식통 "한 관장 잘 있다는 얘기 들어"…협상 시작된 듯

리비아에서 무장괴한에 의해 납치된 한석우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의 안전이 확인됐다.

특히 이번 사건이 돈을 노린 소규모 지역 민병대의 범행으로 알려지면서 납치범측과 몸값 협상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피랍자 신변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한 무역관장의 안전을 확인한 경위나 현재 소재, 납치세력과의 접촉 여부 등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트리폴리에서 활동하는 민병대의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납치범은 트리폴리에서 활동하는 작은 규모의 민병대"라며 "그들이 현재 한 관장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한 관장을 납치한 이유는 돈(몸값)으로 현재 리비아 정부와 민병대가 비밀리에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납치범이 리비아 또는 한국 정부를 상대로 정치적 협상을 위해 한 관장을 납치했을 개연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또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 연계 단체나 종교적 목적을 지닌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소행도 아닐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 당국자도 이번 납치 사건의 배경과 관련, "어떤 가능성에 대해서도 열어놓고 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도 "현재로서는 정치적 목적의 테러 행위라고 예단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고 밝혔다.

한 무역관장을 납치한 민병대 조직은 명칭조차 즉각 확인되지 않을 정도로 작은 규모라고 리비아 현지 소식통은 전했다.

이런 전언이 사실이라면 현재 리비아에서 한 무역관장 석방을 위한 물밑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피랍 사태가 사실상 협상 국면으로 전환됨에 따라 이 협상의 내용에 따라 사태 진행의 방향과 속도가 결정될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조기에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리비아에서 납치 문제를 경험한 국가 및 리비아 인접국가 등과도 관련 정보를 교환하는 동시에 리비아 정부는 물론 리비아 지역 사회의 비공식 조직 등과 적극 접촉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리비아 내부 사정에 밝고 여러 가지 풍부한 접촉선을 가지고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 인근국 및 주요 우방과 긴밀히 정보를 공유하면서 필요한 협조를 제공받고 있으며 앞으로도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관장은 19일 오후 5시30분(한국시간 20일 오전 0시30분)께 퇴근하던 중 트리폴리 시내에서 개인화기 등으로 무장한 괴한 4명에 의해 납치됐다.


(서울·카이로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한상용 특파원 soleco@yna.co.kr gogo213@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