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마·핸슨·실러 등 3인 금융시장에 큰영향
인덱스 펀드 인기, 투기 과열에 시사점 제공

올해 노벨경제학상은 주식을 비롯한 자산 가격에 관해 의문을 품고 실증 연구 등을 통해 답을 찾은 미국 경제학자들의 몫이었다.

3인의 공동 수상자인 유진 파마(74)·라스 피터 핸슨(61) 시카고대 교수와 로버트 실러(67) 예일대 교수는 주식과 채권 가격을 단기간 족집게처럼 맞추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또 투자자의 비이성적 행동에 시장이 요동친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여러 해 등 장기적 관점에서는 자산 가격을 과학적으로 예측·설명할 수 있다고 밝혀 실제 금융시장에 큰 영향을 미쳤다.

파마 교수는 애초 미국 터프스대에서 불문학을 전공했다가 방향을 바꿔 시카고대에서 MBA(경영학석사)와 경제학 박사를 땄다.

파마 교수는 1970년대 단기 주가 예측은 불가능하다는 내용의 효율적 시장 가설을 선보여 세계 각지에 인덱스 펀드(지수연동형 펀드) 열풍이 부는 계기를 마련했다.

그는 기업과 시장에 관한 정보는 사실상 모든 투자자가 접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주요 정보는 즉각적으로 주가에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즉 투자자가 금방 가격이 오를 주식을 찾아 단타형 대박을 치기는 어렵다는 얘기로, 이 이론은 분산투자로 시장평균수익률을 따르는 인덱스 펀드가 종목 개별 투자보다 합리적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 줬다.

실러 교수는 1990년대 닷컴버블과 2008년 미국 모기지(주택저당금융제도) 시장 붕괴 등을 일찌감치 예측한 '위기의 예언자'로 꼽힌다.

금융시장에서 투자자들의 비이성적 행동을 오랜 기간 연구한 그는 '비이성적 과열'이라는 저서로 대중의 투기 성향을 경고했다.

실러 교수는 미시간대 학부를 졸업하고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미국 주택가격 동향을 알려주는 지표인 '스탠더드 푸어스 케이스-실러' 지수의 공동 고안자이기도 하다.

핸슨 교수는 유타 주립대를 나와 미네소타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투자자의 주관적 믿음과 학습효과 등을 토대로 자산가격을 분석하는 연구로 주목을 받았고 금융자산 수익과 투자위험 사이의 장기간 상관관계를 다루는 이론으로도 유명하다.

노벨위원회는 "자산가격의 움직임은 저축, 주택매입, 국가경제정책 등에 큰 영향을 미친다.

자산가격의 잘못된 산정은 경제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면서 이들의 학문적 공로가 갖는 함의를 적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t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