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가격의 경험적 분석 공로"…2000년부터 美학자들 수상 독점
실러 "믿기지 않아…경제학은 활력있는 학문" 소감

올해 노벨경제학상은 미국 시카고대의 유진 파마(Eugene F. Fama·74)·라스 피터 핸슨(Lars Peter Hansen·61) 교수, 예일대의 로버트 실러(Robert J. Shiller·67) 교수 등 미국인 경제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자산 가격의 경험적 분석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이들 3인을 공동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위원회는 이들 세 학자가 오늘날 자산 가격에 관한 이해를 돕는 기초를 놨다고 총평했다.

노벨위원회는 며칠 또는 몇 주간 주식과 채권 가격의 등락을 단기 예측하긴 어렵지만, 예컨대 3년이나 5년간 장기적 가격을 예견하는 것은 가능하다면서 이처럼 놀랍고도 모순적인 연구 성과가 이들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선정 사유를 부연했다.

위원회는 파마 교수가 1960년대 초 연구자들과 함께 단기적으로 주식 가격을 예측하는 게 매우 어렵고, 새로운 정보가 주식 가격에 빠르게 반영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며칠이나 몇 주 등 단기간 주식 가격을 예측하는 게 어렵더라도 장기적으로는 그렇지 않다면서 실러 교수가 1980년대 초 이런 해답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핸슨 교수는 또 자산 가격 책정과 관련된 이론을 실험하는 데 적합한 통계학적 방법을 진전시켰다며 핸슨 교수와 연구자들은 이론의 수정을 통해 자산 가격책정 문제를 설명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자산 가격의 움직임은 저축과 주택 매입, 국가 경제정책 등의 결정에 매우 중요하다며 "자산 가격을 잘못 책정하면 최근 세계적 불황이 보여줬듯이 글로벌 금융 위기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전체 경제에 피해를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 공동 수상자 3인은 스웨덴 돈으로 800만 크로나, 한화로 약 13억2천100만원 상당의 상금을 각기 똑같이 나눠 받는다.

실러 교수는 수상 소식이 전해진 뒤 전화인터뷰를 통해 "믿기지 않는다"고 기뻐하면서도 "사람들은 내가 상을 탈 거라 말했지만 나는 상을 받을 만한 사람들이 아주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수상을 기대하지 않았다"고 겸손해했다.

그러면서 "경제학이 중요한 문제를 다루기 때문에 매료됐다.

활력있는 학문"이라고 평가했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학자 100인에 꼽혀온 실러 교수는 '거품 경제'의 붕괴를 예언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 스티븐 로치 예일대 교수와 함께 미국 월가의 대표적 비관론자로 꼽히기도 한다.

또 파마 교수는 자신의 연구성과에 기반한 '투자 이론'의 대가로 꼽혀왔고, 핸슨 교수는 뛰어난 거시 경제학자로 평가받아 왔다.

노벨경제학상은 노벨상 창시자인 알프레드 노벨에 의해 1895년 만들어진 의학, 화학, 물리, 문학, 평화상 등 다른 다섯 개 분야와 달리 1968년 스웨덴 중앙은행이 노벨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별도로 신설했다.

한편 이번 수상으로 노벨경제학상의 미국 독점 기록이 올해에도 계속 이어지게 됐다.

새천년 들어 14년간 배출된 수상자 30명 가운데 27명이 미국 학자이기 때문이다.

특히 그동안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를 숱하게 배출해 온 시카고대 출신 교수가 올해에도 2명이나 포함, '시카고학파'의 저력을 전 세계에 다시 한번 과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김태균 기자 eddie@yna.co.krt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