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경제학상 발표로 시즌 대미…올해도 미국학자 유력

올해 노벨평화상이 최근 몇 년간 논란을 겪은 끝에 창시자인 알프레드 노벨의 유지에 걸맞은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1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노벨평화상을 관장하는 노르웨이 노벨위원회가 수년간 '정치적 결정'으로 수상자를 결정했다는 비판에 시달렸으나 올해는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를 뽑아 창시자의 뜻을 따르려 노력했다는 분석이다.

OPCW는 특히 시리아 화학무기 해체작업을 이끌고 있다는 점에서 "국가 간의 형제애, 현존하는 군대의 폐지나 감축, 평화회의의 개최나 촉진을 위해 일한 사람"에게 평화상을 주라고 한 노벨의 유언에 꼭 들어맞는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도 OPCW를 선정한 이유를 설명하면서 "화학무기 폐기에 광범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군축은 노벨의 유지 중에서도 대단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페테르 발렌스틴 노트르담대 교수는 "OPCW의 수상은 시리아 화학무기 해체작업을 앞두고 시의적절하게 이뤄졌으며 노벨의 유언과도 일치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난해 유럽연합(EU)을 비롯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2009), 유엔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와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상 2007년) 등 최근 수년간 논란을 불러일으킨 선정 결과의 경우 노벨의 유지와 거리가 멀었다는게 WSJ의 지적이다.

게이르 룬데스타드 노벨위원회 사무총장은 그러나 "역사적인 관점에서 논란이 심했던 수상 결과가 가장 성공적이었던 경우가 많다"고 항변했다.

그는 나치에 반대했던 독일 평화운동가 카를 폰 오시에츠키(1935년 수상)와 폴란드 자유노조 솔리대리티를 이끈 레흐 바웬사(1983년), 중국 반체제 운동가 류샤오보(2010년) 등을 '성공 사례'로 들었다.

한편 14일 발표돼 노벨상 시즌의 대미를 장식할 경제학상은 이번에도 미국 학자들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14일 AFP통신이 보도했다.

'알프레드 노벨을 기리는 스웨덴 은행상'인 경제학상은 최근 10년간 수상자 20명 가운데 17명이 미국 국적이었다.

올해는 경제학에서도 핵심분야 연구자들이 받을 공산이 크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수상자가 비교적 부수적인 분야인 '게임이론' 연구에서 나왔기 때문이다.

AFP는 경제성장론에서 뛰어난 업적을 쌓은 로버트 배로 하버드대 교수와 폴 로머 뉴욕대 교수를 비롯해 투자이론의 대가인 유진 파마 시카고대 교수와 케네스 프렌치 다트머스대 교수 등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또한 행동경제학 분야에서 족적을 남긴 안드레이 슐레이퍼 하버드대 교수와 로버트 비시니 시카고대 교수, 로버트 실러 예일대 교수 등도 수상 후보라고 AFP는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inishmor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