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랄라 "OPCW, 상 받을만 하다" 축하…탈레반, 또다시 말랄라 비난

올해 노벨평화상 유력후보였던 파키스탄의 여성교육 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16)가 상을 받지 못하게 되자 전세계 곳곳에서는 아쉬움이 터져나왔다.

말랄라가 탈락하고 2년 연속 유럽의 기관이 노벨 평화상을 받게 되자 수상 배경에 대한 논란도 일었다.

말랄라는 올해의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기꺼이 축하의 뜻을 전했다.

말랄라를 지원해온 측은 그가 노벨 평화상 수상자 발표 직전인 지난 10일 유럽의회가 주는 최고 권위의 사하로프 인권상을 받아 내친김에 노벨 평화상까지 받기를 기대해왔다.

반면에 말랄라 암살을 시도했던 파키스탄 탈레반 측은 대놓고 수상자 탈락 소식에 환호했다.

이런 가운데 뉴욕타임스는 말랄라로 인해 파키스탄 여성교육 문제가 전세계적으로 주목받는 과정에서 예기치 않은 부작용이 생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AFP 등에 따르면 말랄라는 수상자 발표 이후 성명을 내 "OPCW는 전세계 화학무기를 없애기 위해 현장에서 활동하는 중요한 조직"이라며 "그들이 국제사회로부터 마땅한 인정을 받은 것에 대해 축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게 지지와 성원을 보내고 호의를 베풀어준 전세계 모든 이들과 파키스탄 국민, 언론에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의 교육권을 위해 계속 투쟁할 것이며, 사람들이 내 뜻을 계속해서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말랄라는 이번 주 파키스탄의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아직 노벨상을 받기엔 충분치 않으며 여전히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인 바 있다.

미국 ABC방송은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발표되는 순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대학교의 학생들 표정을 생생히 보도했다.

한 학생은 "말랄라는 우리 가운데 한 사람이며, 우리는 말랄라를 사랑한다"면서 "이미 말랄라는 우리의 영웅이 됐기 때문에 노벨 평화상을 못 탔다 해도 크게 상관없다"고 말했다.

카슈미르 지방 정치인인 나임 악타르는 힌두스탄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말라라는 우리가 반드시 들어야 하는 목소리를 대변하는 인물"이라고 평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악타르는 "16살이라는 어린 나이와는 상관없이 말랄라는 어린 전사이며, 말랄라의 주장은 새겨들어야 한다"면서 "말랄라가 노벨 평화상을 타기를 학수고대했는데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노벨 평화상 수상자가 발표되는 순간 파키스탄 곳곳에서는 탄식이 흘렀다고 전했다.

크리켓 국민스타 출신 임란 칸 테흐리크-에-인사프당(PTI) 대표는 말랄라가 노벨상을 받지 못한 것에 아쉬워하며 "어린 나이에 소녀들의 교육권을 옹호했다는 이유만으로 충격적인 경험을 해야 했던 파키스탄의 딸 말랄라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파키스탄 탈레반은 "말랄라가 노벨 평화상을 받지 못하게 돼 기쁘다"면서 "말라라가 대단한 일을 한 적이 없기 때문에 노벨 평화상을 받지 못한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탈레반 대변인은 "노벨 평화상은 이슬람을 위해 투쟁하는 무슬림에게 주어져야 한다"면서 "말랄라는 이슬람에 어긋난 생활을 하고 있으며 세속적이기까지 하다"고 깎아내렸다.

파키스탄에서 여성교육권을 주창해 온 말랄라는 작년 10월9일 통학버스를 타고 집으로 가다 탈레반 무장대원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았다.

다행히 총알이 뇌를 빗나가면서 기적적으로 살아났고, 현재 수술과 치료를 받고 영국 버밍엄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고 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는 말랄라에 대한 지나친 조명으로 오히려 현지 파키스탄 어린이 교육 관련 활동이 제약을 받게 되는 부정적 영향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말랄라의 가족이 말랄라에 대한 언론의 보도 등에만 신경을 쓴다는 비난도 있다고 전했다.

말랄라의 고향인 스와트에서 교육공무원으로 일하고 있는 딜샤드 베굼은 여자 어린이 1만4천명, 남자 어린이 1만7천명이 학교 교육을 받기 시작했다면서 "탈레반이 교육을 받지 못하도록 위협한다는 것은 과장된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이 지역에서 25년간 여성교육 문제를 위해 일해왔지만 결코 어떤 위협도 받은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노벨상 선정위원회 측은 평화상을 OPCW가 받게 된 것을 놓고 논란이 일자 평소 군축을 희망해온 노벨의 정신 등을 감안해 수상자를 선정했다는 설명을 내놓았다.

(뉴욕·서울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윤지현 기자 gija007@yna.co.kryun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