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산케이신문 인터넷판이 10일 일본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가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결정됐다는 내용의 오보를 냈다.

산케이는 이날 노벨문학상 수상자 발표 5분 전인 오후 7시55분께 스마트폰과 태블릿PC용 인터넷판에 '무라카미 하루키씨 노벨상'이라는 제목의 호외를 잘못 실었다.

이와 동시에 자사 애플리케이션을 쓰는 독자들에게도 잘못된 알림 메시지를 발송했다.

산케이는 수상자가 캐나다 작가 앨리스 먼로로 발표된 직후인 오후 8시2분께 호외 지면을 인터넷판에서 내렸다.

산케이는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문을 발행하는 산케이 디지털이 확인작업을 게을리 하는 바람에 잘못된 인터넷판 호외를 게재하고 잘못된 알림 메시지를 내보내고 말았다"고 밝혔다.

또 "무라카미 하루키씨와 관계자, 독자에게 폐를 끼쳤다.

깊이 사과하며 재발방지를 철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