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가 20일(현지시간) 이집트 군부의 무함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 축출 사건의 배후에 이스라엘이 있다고 주장하자 관련국들이 반발했다.

에르도안 총리는 국영TV를 통해 방송된 연설에서 "이집트 사태의 배후에 이스라엘이 있다"며 '2011년 이스라엘 법무장관과 프랑스의 유대인 학자가 만난 자리에서 무슬림형제단이 이집트 선거에서 이기더라도 권력을 갖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음'을 근거로 들었다.

이에 대해 이집트와 이스라엘, 미국은 즉각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이집트 과도정부는 에르도안 총리의 발언이 근거가 없을 뿐만 아니라 당황스럽다며 터키에 대한 인내심이 바닥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정부는 '헛소리'라며 논평할 가치도 없다고 비난했다.

조시 어니스트 미국 백악관 부대변인은 에르도안 총리의 주장을 "모욕적이고 실체가 없으며 틀렸다"고 설명했다.

무르시 축출 때부터 이집트 군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터키 정부는 최근 군부가무르시 지지 시위대를 무력 진압하는 과정에 유혈사태가 벌어지자 이집트 주재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하고 군부를 지지한 아랍 왕정국을 비난하는 등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앙카라 AP·AFP=연합뉴스) ra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