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폭동 일으켜 진압"…언론보도와 일부 모순

이집트 군부 반대 시위를 주도한 무슬림형제단 지지자 최소 36명이 18일(현지시간) 교도소로 이송 중 살해됐다고 아랍권 위성방송 알 자지라 등이 보도했다.

이집트 보안 소식통은 이날 오후 무함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 지지파들인 이들이 경찰 수송 차량을 통해 카이로 외곽 아부 자발 교도소로 이송 도중 탈출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사망했다고 말했다.

보안 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경찰관 1명을 인질로 잡고 도주하려 했고 다른 경찰관이 이 차량 안에 최루탄을 쏘고 총격을 가했다.

차량 안에 있던 죄수들이 모두 가스에 질식사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집트 내무부는 "수감자들이 차량 안에서 폭동을 일으켜 경찰이 그 상황을 진압했다"고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이집트 경찰은 수송 차량 여러 대에 약 600명을 태운 채 이동 중이었으며 이 가운데 한 차량에서 폭동이 발생했다.

정부 관리들은 교도소로 수송되던 사람들이 지난 이틀간 카이로 람세스 광장 주변에서 거리 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이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 측 발표 내용이 현지 국영 언론들이 전한 사건 정황과 달라 논란이 예상된다.

이집트 국영TV도 공식 웹사이트에서 이번 사건 직전 교도소 인근에서 경찰과 무장대원 간 충돌이 있었으며 이송되던 사람들은 탈출을 시도하다 포화를 맞았다고 전했다.

메나(MENA) 통신도 무장 괴한들이 외부에서 죄수 탈출을 도우려고 한 정황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정부 관리들은 사망자 중 일부만 무슬림형제단 소속이라고 말한 반면 국영 언론들은 사망자 전원과 무장 괴한들이 무슬림형제단 소속이라고 보도했다.

무슬림형제단이 주축인 '쿠데타 반대 연합'은 성명을 내고 "최소 38명의 시위대가 트럭으로 교도소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모두 암살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들 시위대는 경찰 수송 차량 창문 바깥에서 날아든 총탄과 최루탄에 살해당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부 자발 교도소는 2011년 이집트 시민혁명 당시 대규모 탈옥 사건이 벌어진 곳이다.

이집트 군인과 경찰은 현재 이 교도소 주변의 경계를 강화했다고 메나통신은 전했다.

(카이로·서울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윤지현 기자 gogo213@yna.co.kryun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