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위기국에 구제기금 증액 불필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유로존 재정위기 때문에 어떤 국가도 유로존을 탈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 dpa 통신과 인터뷰에서 유로존 국가들의 유로화 동맹 탈퇴 가능성을 묻는 말에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통신사가 5일 보도했다.

그는 이어 "우리 모두가 함께 더 나아져야 하고 그러려면 유럽의 결속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는 재정위기 극복 방안으로 엄격한 재정운용 등 긴축을 지나치게 요구해 유로존 위기 국가들로부터 원성을 사왔으나 최근 들어서는 유럽 청년실업 문제 해결에 힘을 쏟고 재정위기국 지원에도 더욱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그는 초기의 대응이 잘못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자신의 긴축 노선을 옹호했다.

메르켈은 "그리스와 포르투갈 등 국가들은 더는 부채 때문에 구제기금 금액을 올릴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면서 긴축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애초에 재정위기국들이 적자를 줄이는 조건으로 그들을 돕기로 합의한 것이다.

위기를 가져온 것은 결국 재정적자"라고 부연했다.

메르켈은 유럽연합(EU)에 대한 미국의 정보수집과 도감청 의혹 해소를 위해 몇 주일 안에 워싱턴에서 독일과 미국 장관들이 회의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많은 의문점에 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켈은 오는 9월 22일 총선에서 승리해 3선 총리에 오르겠다는 의지를 피력하면서 한 때 제기됐던 다음 임기 중 사퇴 전망을 일축했다.

그는 이와 관련 "나는 총리직을 수행하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우리 앞에 많은 도전이 있기 때문에 차후 법정 임기까지 이 자리에 머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베를린연합뉴스) 박창욱 특파원 p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