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르시, 자의적으로 체포말라" 요구…이집트 군부 압박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이집트 군부의 무함마드 무르시 대통령 축출 사태와 관련, 이집트가 민간정부로 가능한 한 빨리 복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AP통신 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은 4일(미국 동부시간) 오바마 대통령에게 브리핑을 하면서 이 같은 의견을 이집트 지도자들에게 전달했다고 보고했다.

버내딧 미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성명에서 "민주적으로 선출된 민간정부에, 가능한 한 이른 시기에, 신속하고 책임 있게 전권을 되돌려 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존 케리 국무장관, 척 헤이글 국방장관,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집트, 이스라엘, 카타르, 터키, 노르웨이 등의 관리들에게 이런 의견을 전달했다고 미핸 대변인은 전했다.

미국 관리들은 또 이집트의 정치적 과정이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현재 권력을 장악하고 있는 이집트 군부가) 무르시 (이집트)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을 자의적으로 체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3일 성명을 통해 이번 사태에서 특정한 개인이나 정당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이집트의 미래는 이집트인들에 의해서만 결정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우리(미국)는 무르시 대통령을 축출하고 헌정을 중단시키기로 한 이집트 군부의 결정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집트 군부는 지난 3일 무르시 대통령의 권한을 박탈했다고 공식 발표했으며 4일에는 아들리 만수르 헌법재판소장이 이집트의 임시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모하메드 카멜 암르 이집트 외무장관을 만나 명확한 선거 일정에 입각한 신속한 민간정부로의 복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당국자들은 권좌에서 쫓겨난 무르시 대통령을 '전 대통령'이 아니라 '대통령'으로 부르면서도, 이집트 군부가 무르시를 축출한 데 대해 '쿠데타'라는 용어는 사용하지 않는 등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solatid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