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올림픽 때보다 더 구하기 어려워

중국과 인도 여행객들이 올여름 성수기 유럽 주요도시 호텔을 싹쓸이하는 바람에 한국 여행사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5일 국내 여행사들을 상대로 호텔 방을 제공해 주는 홀세일 여행사 등에 따르면 중국·인도와 인도네시아에서 유럽여행에 나선 여행자들이 올 들어 급증, 유럽지역 호텔을 예약하기가 무척 어려워졌다.

방 부족 현상이 가장 심한 곳은 영국 런던과 프랑스 파리를 비롯한 유럽의 이름난 도시들. 파리는 중국인들이 한 호텔의 1년치 방을 모조리 예약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한국 여행자들이 원하는 호텔은 대부분 다운타운에 위치한 호텔로 최근 중국인 단체 관광객들이 외곽에서 다운타운으로 대거 이동하면서 방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홀세일 전문 여행사인 ㈜쿠오니GTS코리아 관계자는 "유럽 쪽은 사실 좀 심각할 정도로 방이 부족하다"며 "중국과 인도 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등 유럽을 여행하는 아시아 여행객이 급증한 것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6∼7월 하나투어가 파악한 국내 유럽 여행객은 약 20% 증가했을 뿐이지만 중국인 등 다른 아시아인들의 증가세는 상상을 초월한다"고 말했다.

특히 영국 런던은 지난해 7월 올림픽시즌보다도 방 구하기가 더 어렵다는 말까지 나올 만큼 호텔방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유럽에서 단기간 내 호텔 공급이 늘어날 것을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숙박지를 바꾸는 것 이외에는 마땅한 해결 방법이 없는 실정이다.

하나투어는 주요 도시의 호텔 품귀 현상에 따라 교외에 호텔 객실을 잡고 있다.

단체 관광객은 어차피 차량으로 이동할 수 있어 큰 불편함은 없다는 판단에서다.

문제는 교통편을 쉽게 구할 수 없어 대중교통에 의존해야 하는 자유여행자들이다.

이들은 사정상 시내에 호텔을 잡아야 하지만, 방이 없어 호텔에 대기 예약을 하거나 민박집 다인실 등을 이용하는 경우도 잦아지고 있다.

쿠오니GTS는 올여름 스위스 인터라켄쪽 배낭여행객들이 묵을 방이 모자라자 숙박지를 엥겔베르그 등으로 옮겼다.

쿠오니GTS 관계자는 "유럽은 방이 없는 곳의 경우 아예 여행 루트를 바꾸는 것이 제일 합리적 방안"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polpor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