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미국 특허청에 크라우드소싱을 이용해 도로상황에 관한 실시간 정보를 수집하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테크크런치가 4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최근 구글에 인수된 이스라엘계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의 소셜내비게이션 웨이즈의 기능과 유사한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웨이즈는 이용자들이 도로공사나 교통사고 등 실시간 변화하는 도로교통상황과 관련된 정보를 직접 입력, 다른 이용자들이 운전 중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애플의 이 기술은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고안돼 있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일단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이용자들이 제공하는 정보는 데이터베이스에 축적, 분석해 지도서비스에 활용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예를 들어 이용자들이 운전 중 시위 등으로 교통체증이 발생한 것을 본 후 체증 사실과 체증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시간을 함께 제공하면 애플은 이와 유사한 모든 정보를 수집, 분석한 뒤 다른 이용자들에게 교통체증을 경고하는 동시에 이를 피할 수 있는 우회로를 제시한다.

이 매체는 특히 이 특허가 최근 부정확한 기능으로 최고경영자(CEO) 팀 쿡이 공식사과까지 하게 만들었던 이 회사의 지도서비스 질 향상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nadoo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