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은 4일(현지시간) 지난해 220만 유로(약 32억6천만원)의 재정수지 흑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2011년 1천490만 유로의 재정 적자를 낸 교황청이 작년에는 흑자로 돌아선 셈이다.

교황청의 재정결산 내역을 승인한 위원회에 따르면 작년의 최대 지출 항목은 직원 2천823명의 임금과 이탈리아 정부에서 새로 부과한 부동산세로 나타났다.

각종 기부금은 2011년 6천970만 달러에서 지난해에는 6천590만 달러로 줄었으며, 세계 각지의 가톨릭 교구가 교황청에 내는 교무금도 2011년 3천219만 달러에서 2012년에는 2천830만 달러로 감소했다.

교황청 위원회는 예산을 더욱 꼼꼼히 짜는 동시에 비용을 삭감하고 각종 산하 기구를 간소화, 합리화하는 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잇따른 스캔들로 얼룩지고 심각하게 부패했다는 지적을 받은 바티칸에 대해 대대적인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교황청은 2011년 재정적자가 세계 금융시장의 불황 때문이었지만, 올해는 적절한 재무 관리의 혜택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티칸시티 AFP=연합뉴스) jianwa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