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뻔한 女승무원, 불륜 사실 들키자…경악

같은 항공사에서 일하는 기내 승무원 부부의 아내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남편의 불륜을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불륜 커플은 심지어 셋이 함깨 살자고 요구해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온바오닷컴은 중국 포탈사이트 시나닷컴 기사를 인용, 스튜어디스의 커뮤니티 사이트인 쿵제넷의 공식 웨이보에는 지난 23일 불륜녀를 공격하는 인신공격성 글이 게재됐다고 보도했다.

문제 남편의 부인으로 보이는 이 네티즌은 "모두가 한 회사의 승무원이다"며 "가정을 파탄낸 도덕적 책임은 둘째 치고 조강지처가 이제 갓 태어난 갓난아기에게 젖을 물리고 있는데 너는 공공연히 본처를 욕하는 것도 부족해 셋이 함께 살자고 요구하냐?"고 비난했다.

이어 "(너는) 유부남과 찍은 사진을 웨이보에 올렸다"며 "욕먹는 것은 안 두렵고 남의 남편을 뺏어간 잘난 능력을 뽐내고 싶었냐?”며 제복을 입은 남녀의 다정한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같은날 저녁 쿵제넷의 웨이보에는 또 한건의 연관 게시글이 게재됐다. 아내 측 관계자로 보이는 네티즌은 게시글에 남편과 부인 사이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네티즌에 따르면 남편은 아내와의 통화에서 "(애인이) 일자리 잃으면 내가 그녀를 보살펴야 한다"며 "더이상 문제를 키우지 말고 우리 셋이 함께 살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다수 네티즌은 "불륜녀나 남편 모두 제정신이 아니다", "어떻게 아이를 낳은 조강지처를 불륜녀 때문에 버리냐?", "불륜녀는 책임지고 조강지처는 책임 안지냐?", "갓 태어난 아이에게 부끄럽지도 않냐?"며 비난을 퍼부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