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2세 여왕 부부도 참석

영국 총리실은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의 장례식이 오는 17일(현지시간) 런던 세인트폴 성당에서 거행된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9일(현지시간) 트위터로 대처 총리의 장례 일정을 이같이 공개했다.

영국 정부는 전날 여왕의 동의에 따라 대처 전 총리의 장례식을 국장에 준하는 장례 의식(ceremonial funeral)으로 거행한다고 발표했다.

영국 최초의 여성 총리인 대처 총리의 장례식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남편인 필립공도 참석한다고 버킹엄궁은 밝혔다.

이에 따라 대처 전 총리의 시신이 담긴 관은 장례식 전날인 16일 영국 국회의사당 지하의 성모 마리아 예배당에 도착해 하룻밤 머물게 된다.

이후 영국공군(RAF)의 주 교회인 세인트 클레멘트 데인스 교회를 거쳐 영국 근위기병대가 끄는 포차(砲車)로 세인트폴 성당으로 운구딘다.

성당에서는 군 의장대와 런던 왕립첼시안식원의 퇴역 군인들이 운구 행렬을 맞을 예정이다.

화장식은 장례식을 마친 후 런던 남서부 모트레이크에서 사적으로 치러진다.

대처 전 총리는 왕립첼시안식원 묘지에 자리한 남편 고(故) 데니스 대처 경의 묘 옆에 묻히고 싶다고 생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언을 통해 자신의 장례식이 국장으로 치러지길 원치 않으며 행사비용으로 '돈을 낭비하지 말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런던연합뉴스) 김태한 특파원 th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