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단호히 대응할 것"
日 검정교과서 절반 '독도 영유권' 주장

올해 일본 정부의 검정을 통과한 일본 고교 사회과 교과서의 절반 이상이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26일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어 내년 3, 4월부터 사용될 사회과 교과서 21종에 대한 검정을 마쳤다.

검정 결과에 따르면 일본사 세계사 지리 정치경제 교과서 21종 가운데 15종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했다. 이전에 비해 독도 영유권 주장을 포함한 교과서가 3종 늘어난 것으로, 세계사 교과서 1종에는 독도영유권 관련 기술을 포함했고 일본사 교과서 2종에는 독도를 일본영토로 표시한 지도를 실은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에 독도영유권 주장을 실었던 일부 지리교과서가 독도와 관련해 새로운 기술을 포함한 사례도 드러났다.

한 지리교과서는 독도에 대해 기존에 “한국이 점거하고 있다”는 표현을 “한국이 ‘일방적으로’ 점거하고 있다”로 수정했고, 도쿄서적의 지리B 교과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혹은 국제사법재판소(ICJ) 등 제3자적 기관의 중개로 공정한 입장에서 해결을 위한 판단을 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표현을 추가했다.

위안부 관련 기술은 일부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역사 교과서 12종 가운데 이전보다 1종 늘어난 9종에서 위안부 관련 기술이 포함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교과서 검정 대상에는 보수·우익으로 분류되는 출판사들이 포함되지 않아 과격한 표현은 담고 있지 않았지만 독도 관련 기술을 포함한 교과서를 통과시킨 데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박준용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주한 일본대사관의 구라이 다카시 총괄공사를 불러 독도 영유권을 기술한 교과서가 늘어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조수영 기자/도쿄=안재석 특파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