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북한이 백지화를 주장한 정전협정이 여전히 유효하다고 11일 거듭 밝혔다.

마틴 네시르키 유엔 대변인은 이날 "정전 협정은 계속 유효하며 발효 중"이라고 말했다.

네시르키 대변인은 "정전협정 조항은 당사자 어느 한 쪽이 일방적으로 파기할 수 없다"면서 반기문 사무총장도 이 협정의 유효성과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반 총장은 지난 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해 고강도 제재를 담은 결의를 채택한 뒤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협정의 법적 효력을 다시 확인한다"고 밝힌 바 있다.

네시르키 대변인은 "올해는 정전협정 체결 60주년"이라면서 반 총장이 북한에 협정 조항을 존중할 것을 촉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앞서 미국 국무부도 상호 합의한 정전협정에 대해 특정 일방이 상대방의 동의 없이 철회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최근 유엔의 대북제재 움직임과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반발해 정전협정을 백지화하고 판문점 대표부 활동도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뉴욕 dpa=연합뉴스) j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