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스테로이드 아니다…약초로 만들어져"

여자 친구 살해 혐의를 받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족 스프린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26) 자택에서 발견된 남성호르몬제 테스토스테론은 약초로 만들어진 것으로 금지된 약물이 아니라고 변호인이 밝혔다.

피스토리우스 측의 배리 루 변호인은 20일(현지시간) 남아공 수도 프리토리아 법원에서 열린 피스토리우스 구속적부심 공판에서 문제의 테스토스테론은 "스테로이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뉴스통신 사파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루 변호인은 이어 경찰이 피스토리우스 집에서 발견된 약물을 전문가에 보내 검사를 하도록 요청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힐튼 보타 수사관은 "그렇게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보타 수사관은 이날 증인으로 나서 피스토리우스 자택에서 테스토스테론이 박스 채로 발견됐으며 주사기도 있었다고 말했다.

피스토리우스는 지난 14일 여자친구 리바 스틴캄프(29)에게 총격을 가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스토리우스는 재판부에 보석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보석에 반대하고 있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민철 특파원 minch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