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족 스프린터' 애인 살해 혐의로 체포

지난해 런던올림픽 육상경기에서 ‘의족 스프린터’로 이름을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오스카 피스토리우스(26·사진)가 14일여자친구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로 남아공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피스토리우스가 이날 오전 행정수도 프리토리아 동부에 있는 자택에서 총을 쏴 30세의 여성이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스토리우스를 체포해 살인 혐의로 입건, 조사하고 있으며 그가 15일 법원에 출석할 것이라고 전했다. 피해 여성은 금발의 모델 출신 리바 스틴캠프인 것으로 현지 언론 EWN 등이 보도했다. 경찰은 피스토리우스가 여자친구를 강도로 오인해 총격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그런 보고를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전에도 피스토리우스 집에서 가정 문제로 추정되는 사건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생후 11개월 때 양 무릎 아래를 절단하며 장애를 안은 피스토리우스는 지난해 런던올림픽 육상 400m 경기에서 준결승까지 진출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