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이상 폭락…작년 9월 최고치 이후 36% 이상 급락

전날 분기실적을 공개한 애플의 주가가 24일(현지시간) 향후 성장성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대두되면서 급락했다.

애플의 주가는 이날 뉴욕시장에서 전날보다 12.35% 하락한 450.50달러로 거래가 마감됐다.

애플의 주가는 최근 몇달간 약세를 지속해 지난해 9월21일 705.07달러로 사상최고치를 경신한 후 36.1% 넘게 떨어졌다.

시가총액도 4천230억 달러로, 같은 기간 2천억 달러(약 213조원) 이상 사라졌다.

애플은 1년 전 엑손모빌을 제치고 세계에서 기업가치가 가장 높은 기업에 올랐지만 최근 급락세로 인해 엑손모빌과 격차가 다시 줄어들고 있다.

엑손모빌의 현재 시가총액은 4천160억 달러이다.

월가의 애널리스트들은 이번 분기 애플의 순이익이 101억 달러 정도 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의 116억달러에 비해 15억 달러나 줄어드는 것이다.

실제로 애널리스트들의 예상대로 이번 분기 순익이 준다면 9년 만이라고 애널리스들은 전했다.

전날 애플의 실적발표 이후 월가의 애널리스트들은 이런 점을 감안해 잇따라 애플의 주가전망을 하향조정했다.

도이치뱅크, 오펜하이어, 제프리스, 모건스탠리 등이 목표가를 낮췄다.

노무라 증권은 애플이 전분기 실적과 함께 발표한 이번 분기 실적 가이던스는 통상 그래왔던 것처럼 보수적으로 본 것이 아니라 실제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2011년 10월 사망한 스티브 잡스가 최고경영자(CEO)로 재직할 때는 거의 매 분기마다 앞으로 실적기대치를 낮게 발표한 후 실제 수치는 크게 향상된 것을 보여줘 왔다.

애플은 자체 실적 가이던스를 통해 다음 분기 매출은 410억∼430억달러 정도 될 것으로 예측했다.

톰슨 로이터가 집계한 시장 전망 453억8천만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애플이 보급형 아이패드 '아이패드 미니'등을 출시하는 등의 방법으로 제품의 단가를 낮춤으로써 이익률이 감소하고 있는 점도 시장의 우려를 부채질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투자회사 오라클 인베스트먼트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로런스 벨터는 CNN머니에 "애플이 이번 분기 사상 최대의 실적을 낸 것은 맞지만 경쟁구도가 바뀌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애플이 이기는 게임이었으나 지금은 삼성이 이기는 게임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분기 갤럭시 시리즈로 사상 최대 실적을 낸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 스마트폰 시장을 놓고 애플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CNN머니는 전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nadoo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